어제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입니다.
이걸 올리고 아래와 같은 코멘트를 달아 놓았습니다.

워낙에 위아래 개념없이 쓰다보니 책상에다가도 거꾸로 놓고 쓰는데(케이블 때문에)
사과마크는 중력센서와 상관없이 '원래' 아래쪽 고정이군요-_-



그랬더니 아래 댓글이 이렇게 달렸습니다. 

(딱히 가려야 할 사람들은 아닙니다만, 일단 가렸습니다. 어차피 제 페이스북에선 다 보입니다-_-)

위쪽 댓글은 예전 회사에서 모시던 마케팅 본부장님이 쓰신 거고,
아래쪽 댓글은 모 대형 게임업체에서 게임엔진을 만드는 프로그래머가 쓴 글입니다.


전공에 따라, 직업에 따라 현상을 보는 눈이 이렇게 다릅니다-_-




댓글 싹 지우고 직종별로 다시 물어볼까요. 

 

'SEASON 1 > 하루에 글 하나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을 넘은 무한도전, 과연 어디까지?  (0) 2011.09.03
동상이견(同狀異見)  (0) 2011.08.04

posted by drunkenste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