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여덟, 이제까지 난 계속 혼자 살아왔다.
그 '혼자'라는 건 여자친구가 없다는 뜻도 포함하고 있지만 굳이 그것만에 한정된 이야기는 아니다.
물론 지금도 난 많은 사람들과 관계를 이루며 살고 있지만
내 입장에서 봤을 때 난 계속 혼자인 채로 살아왔다.
(부모님을 제외하고)난 내가 다른 사람들에게 나의 능력이 아닌 인간적인 면에서
꼭 필요한 사람은 아니었고, 나 또한 다른 사람들을 크게 필요로 하지 않으면서 살아왔다.
필요에 의해 인간관계라는 것이 결정된다는 게 생각해보면 조금 슬픈 이야기이긴 하지만
어쨌거나 따지고 보면 나에게 다른 사람들이라는 존재는 같이 있어주면 좋은 거고 없더라도 큰 문제는 없는
그런 존재들이었던 것 같다.
적어도 난 계속 그렇게 생각하면서 살아왔던 것 같다. 지금 내 주변의 사람들에게는 미안한 이야기지만.

하지만 곧 서른이라는 나이가 다가오고 있는 이 시점에서
이제 내 주변의 사람들은 나에게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존재는 아닌 것 같다.

내가 그걸 느끼게 된 건 불과 얼마 전부터이다.
내가 살고 있는 곳이 정말 '차로 1시간 거리 이내에 만나서 이야기할 사람이 아무도 없는' 외딴 곳이어서일까.
집에 앉아있다 보면 문득 다른 사람이 생각나고, 그들이 내 주변에 없다는 사실이 나를 괴롭게 만든다.
그리고 또 그들이 내 필요에 의해 내 앞에 나타날 수 없다는 사실이 나를 더욱 괴롭게 만든다.
스물여덟. 사랑이 아닌 사람에 대한 외로움이란 걸 이제서야 알았다.

문제는, 이제까지 내가 다른 사람을 필요로 하지 않았던 터라
이젠 다른 사람들이 필요해져버린 이 시점에도 그들을 내 맘대로 나타나게 할 수 없다는 것이다.
내가 그들을 굳이 가까이에 두려고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의 움직임에 반응을 해 주는 것이 바로 앞에 있는 누군가가 아닌
모니터 건너에 있는 누군가거나 그것도 아니면 프로그래밍 되어 있는 컴퓨터 알고리즘밖에 없다는 사실이
정말 미친 듯이 슬프다.

난 왜 이제까지 꼿꼿이 홀로 서 있으면서 외롭지 않은 척을 하고 있었던 것일까.

'SEASON 1 > 다소 개인적인 이야기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년 10월 18일. 그의 행적  (2) 2009.10.18
생리대 이야기  (4) 2009.09.05
Stand Alone  (2) 2009.08.30
자유에 대한 두려움, 취직에 대한 두려움  (1) 2008.05.18
다이어리... 혹은 일기  (0) 2007.11.22
Radio Generation  (0) 2007.10.18

posted by drunkenste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니 2009.08.30 01:1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센치한 횽아 ㅠㅅㅜ